사용자들이 웹에서 뭐하고 노는지!

web 2008.05.09 04:56

> 검색엔진이 싸이에서만 정보를 찾아준다면?
블로거들이 미니홈피때 느끼던 그 재미 중에
제일 아쉬운게 뭘까.
그게 한 명이더라도 맨날 와서 방명록을 두드려주던 지인이 없다는거?

나도 그런 느낌을 받았던 적이 있는데
내 미니홈피에 누군가 왔다간 흔적이 처참하면 할수록
점점 하나 둘씩 메뉴 탭을 닫았던 기억이 있다.

반면에,
일촌 순례하는게 정말 귀찮았지.
한국사람들의 그... 찌릿한 은혜에 대한 보답 심리를 백분 활용한 기획인가 싶기도 하다.
내 방명록에 글 남긴거에 답글달고,
고 답글 고대로 복사해서 그 아이 방명록의 페이징 수 늘리기에 도움을 주고 막 그러면서...

뭐 여튼,
미니홈피에 그득그득 쌓인 데이터들 중에
어느정도 %가 크롤러에게 나 좀 긁어가라고 덤빌 수 있겠는지는... 용기는 가상타. - -;

> 블로그는 싸이처럼 쓰믄 안대?
그러고보면,
블로그에는 정보적인 가치가 대략 있는 것 같은 포스트가 더 많은 느낌이 있지.
누가 '블로그는 싸이처럼 그렇게, 그런 신변잡기적인 내용은 쓰믄 안대!'라고 한 것도 아닌데
괜히 그... 아직도 싸이질이냐라는 대답도 변변히 하기 힘든 질문들이 오가곤 했었지.

연장선에서 이런 말들도 심심찮게 들린다.
뭐 싸이건 블로그건 기록질 자체가 귀찮은데다가,
블로그는 뭔가 길게 써야할 것 같고
뭐 시원찮게 아는 것도 별반 없는데...
올려봐야 뭐 누가 읽기는 했는지, 욕이라도 댓글 하나 없으니 뭐...
(아니, 안쓰면 그만이지 왜 서비스에 부담을 느끼삼?)

내 블로그 단골 만들기라던지, 좋은 블로그 운영하기라던지...
댓글 안달아주면 미쳐버릴꺼야라든지...
예전에 광고수익만 바라보고 컨텐츠를 마구 먹은채로 정보 외부유출 절대 안하던 시절 생각이 왜 나는지...
(물론 블로그는 구조적으로다가 syndication이 어떻게든 참 쉽지만...)

> 웹이 소위 '웹하드'인가?
   웹은 정보 '공유'의 목적으로 탄생된거다.

구글님 같은 분들이 이끄시는대로(-_-)
웹이 '저장'에 대한 플랫폼 역할까지 확장이 되면서
기록하고 공유되는 컨텐츠의 영역, 매체의 다양성이 더욱 활발해지고 있다.

접근하기 어렵게 로컬 하드에 북마크를 저장하기보다는
인터넷만 되면 북마크 목록 열어볼 수 있는 del.icio.us 같은 걸로 서비스가 진화한 것처럼,
개인적인 소소한 일이든, 정보든 뭐든 웹에 '저장'을 한다는 느낌이 더 지배적은 아닌가 생각한다.

정보의 '저장'에 포커싱해서 Tim씨가 웹을 만들었다면
ftp 프로토콜을 만들고, ftp application을 만드셨어야지.

웹이 인터넷이라는 기반 위에서
아주 간단한 차림의 html로 퍼블리싱해서
아주 간단한 링크로 정보 소비를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개발된 것은
'검색' 기술을 계속 채찍질하는 정보의 '공유'에서 비롯된 것이다.
정보의 '저장'은 시대적인 조건이 맞아 덧붙여진 웹을 활용하는 방법 중에 하나이지싶다.

> 내가 현재 '잠수중'이라는게 검색되어 공유될 이유가 있남?
다시 싸이니, 블로그니... 1인 미디어로 돌아가보면,
개인적인 정보의 '저장'매체인 듯도 싶고,
뭔가 소통될만한 정보를 '공유'하는 매체인 듯도 싶은 생각에
싸이를 전자처럼, 블로그를 후자처럼 쓰는 건 아닐까.

사실 웹 기반에서 볼 수 있는 정보는 어느 서버엔가는 '저장'이 되어 있어야한다.
그렇다고 그것들이 죄다 검색이 되버리면,
같이 죽자는 얘기처럼 들리기도 하는거지...
그 정보가 '검색될만한' 녀석인지, 아닌지를 지금 기계가 어떻게 아냐고.
검색할 일 있을때마다 구글님만 바라보고 살라는거냐. - -;
(곧 시멘텍웹이 오신다니... 험;;;)

> '저장', '제한'이 필요한 정보도 다 웹으로 넘어가는 와중이다.
Silverlight를 침튀기며 설명하던 MS의 에반젤리스트가 그랬다.
'사실 요새 윈도우키면 뭐 할거 있습니까?'
(OS는 전원 들어가면 인터넷에나 연결하고 자동으로 브라우저나 띄웠음 싶은 생각도 들었다. - -;)
플랫폼이 완전히 이동하고 있음을 MS도 아주 잘 아니까...

'저장'되고 '소유권'등의 장치가 필요한 윈도우 플랫폼에서 다루던 성격의 정보들이
꽤 열심히 웹으로 넘실넘실 넘어오시면서,
'공유'되어 '검색'이 되어지는 것이 당연한 웹 플랫폼 본연의 정보와는 구분을 해야지 싶다.

> 믿고 쫓아가서 연구해야 할 것은 네이버가 아니라 사용자들.
웹은 이제 '공유'를 목적으로 생산된 '정보' 다루기 신공만 가지고 있는 건 아닌게다.
이 녀석이 할 수 있는 일은, 끝이 보이지가 않는다.

'아니 웹에서 왜 그런 짓을' 이라던가,
'블로그에 왠 싸이같은 잡다한 소사만 가득한겨' 라든가...
이런 말이나 생각은 좀... 이제 아니지 싶지 않나.

'이번 서비스 업그레이드에는 완전 기능 대폭 강화할겁니다.',
'암 것도 몰라도 다 쓰실 수 있어요.',
'대따 이쁘죠? - -v'...
사용자를 고민해서 나온 결과물인지, 경쟁사를 연구해서 나온 결과물인지 좀 찝찝하다.

> '이렇게도, 저렇게도 쓰시던데... 이 서비스가 도움이 될겁니다!'
생일, 크리스마스... 이런 데 타겟팅된 뻔한 카드말고
연상 여자친구가 연하 남자친구에게, 폐경을 맞은 엄마에게, 슬픔에 잠긴 친구에게...
다양한 기호에 대한 고민이 적은 수에게 질 높은 만족을 줄 수도 있을거다.

'보아하니 이게 필요하실 것 같은데...'하며
주로 하시는 일에, 하고싶어 하시는 일에 연장을 쥐어주는게 낫지 않을까.

참... 어렵다. - -;


신고

'web'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이버홈 FF2에서 레이아웃 깨짐  (6) 2009.01.02
네이버홈 개편  (0) 2009.01.01
사용자들이 웹에서 뭐하고 노는지!  (0) 2008.05.09
레몬펜... 막 이러시는거지...  (0) 2008.03.15
#4  (2) 2008.02.01
#2  (0) 2008.01.27

Social Software

web 2007.10.17 04:13
Web 상의 서비스에 Software라는 말이 붙어 얼마나 좋았었는지 모른다.
정체를 알 수 없는 Web에 대한 世人들의 얕잡아봄이 싫었던게지.
딱히 둘러댈만한 뭣도 하나 제대로 없는채로 말이다.

Social Software는 그 종류를 한 번 써보면 감이 온다.
blogs, wikis, trackback, podcasting...

이러한 것들이 vertical하게 구현이 된 사례를 보면
social bookmarking, RSS, wikipedia...

social은 '사회적인'이라는 뜻으로 직역된다.
사회 = 사람 + 사람 ... 으로 형성이 되고,
즉, social software는 사회를 구성하는 여러 사람들이 사용하는 software(service)라고 하겠다.

나는 이런 S/W를 어떤 분야의 사람들의 일상에 반영되면 좋겠는지에 관심이 많다.
이게 참여하고, 써봐야 어떤 맛인지 알게 되니까 말이다.

S/W 개발팀들이 SRS를 만들 때,
대학원생들이 스터디를 할 때,
컨설턴트들이 proposal을 준비할 때,
...

공통적인 특징은 적용되면 좋겠는 분야들이 collaborative하다는 것이다.
Web은 개인적인 용도로만 사용하게 되면 본래의 가치를 맛볼 수 없다.
여러 사람들이 모여 뭔가의 꿍꿍이를 발현하고자 할 때
Web이라는 기반은 아주 적절한 platform이 된다.

얼마나 좋은가,
Web 2.0이란 단어와 함께 봇물 터지듯 여러 서비스들이 Web을 platform으로 사용하게끔
도와주고 있으니 말이다.

논문 때문에 정리하고자 끄적인 것이긴 하다만,
난 이런 것들이 제 목적으로 제대로 사용되었을 때를 기대하고 꿈꾼다.

Web에 참여하여 data를 만들어내 보자.
누군가는 RSS를 통해 내가 만들어낸 data를 유용히 사용할 수 있을테고,
del.icio.us에서 사람들이 좋다고 모아둔 bookmark를 감사히 얻을 수 있을것이며,
기민하게 반응되어져야 할 고객의 요구사항은 wiki를 통해 쉽게 소통될 수 있을 것이다.

사람들이 한 번 쯤은 써보게끔...
부족하나마, platform을 만들어드리고 싶다.

논문쓰기, 정말 어렵다... -_-;
신고

'web'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cial Bookmarking, Folksonomies, and Web 2.0 Tools /Gordon-Murnane, Laura, 2006  (0) 2007.10.23
Social Software - Social bookmarking  (0) 2007.10.19
Social Software  (0) 2007.10.17
다시 순수한 웹으로...  (0) 2007.09.15
What is Web 2.0?  (0) 2007.09.11
개인 단위의 KMS  (0) 2007.08.16

원하던게 링크였냐?

2007.09.28 02:07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재밌지가 않은 개발...

i was/ror 2007.09.16 02:05
요새, XX 플랫폼 개발 PM으로 작업 중이다.
Ruby로 한다길래 좋은 기회다싶어 자청한 일이다.

Ruby도 좋고, 그 좋다는 RubyonRails도 참 마음에 든다.
그런데 이놈의 개발이 재미가 없다.

language가 생소하여 배우고, 극복하는 재미는 쏠쏠하나...
여전히 사장님 머릿속만 만족시키는 서비스를 만들고 있어서
그래서 너무나 재미가 없다.

통칭하여 "사장님"들의 머릿속은 당췌 변화가 없다.
이런저런 서비스를 보기만 하고, 듣기만 하여 나름 조립을 한다.

A 사이트의 이 기능이랑,
B 사이트에 저 컨텐츠 비슷한 거... 어떻게 못 구하나?
C 사이트처럼 슉슉 움직이게 좀 해주고...
D 사이트처럼 일단 복잡하게 해... 그래야 꽉 차보이지.
왜 만드냐....고 묻고 싶다.
(불법이긴 하다만) 소프트웨어처럼 Copy해서 쓰시지 왜 돈 없애가며 만드시는지...

나: 사장님 눈에만 좋아보이는 사이트가 고객 눈에도 같은 수준으로 보일거라고 생각하시면 안됩니다.
그 사장님: ... 그래도 좀 사이트가 허전하지 않아요? 그림도 좀 더 넣고... 움직이게 말이지..
웹 페이지가 무슨 대단하게 디자인적으로 예술적이어야 하고,
완전 쌔삥하신 최첨단 기술로 점철되어야 한다는 생각은...
도대체 어디서 기어나오는 것들인가.

매체에 대한 이해가 없이 들이대지 않았음 좋겠다는거다.
특이한 발상에 불안해하지 않았음 좋겠다는거다.
어떤 서비스가 망하고, 어떤 서비스가 흥했는지 잘 살펴보란 말이다...

아유...
전문가시니까 좀 알아서 해주세요...
뭐가 전문가라는거야?
진정 전문가로 생각하면, 말을 하면 좀 듣던가 말이다...

정말이지...
재미없다.
쓰레기 정보가 쌓이는 웹에 나도 한 몫하고 있는거다.
것도 7년이 다 되도록...
신고

'i was > ror' 카테고리의 다른 글

rails에서의 모델간의 관계의 중요성  (0) 2007.10.05
재밌지가 않은 개발...  (0) 2007.09.16
[Ruby] 또 시작이다...  (0) 2007.08.26

다시 순수한 웹으로...

web 2007.09.15 11:50
좋은 정보를 가지고 있는 웹페이지를
얼마나 많이 찾게끔 해주느냐는
검색엔진들이 끝끝내 풀고자 하는 과업이다.

과거 야후에서는 이 일을 전문 suffer들이...
키워드 기반 검색엔진에서는 광고비와 내부 검열 조직이...
구글의 pagerank에서는 사용자들의 링크 분석이
방법론으로 사용되었고, 사용되고 있다.

웹에서 말하는 좋은 정보의 기준은 무엇인가?
기본적으로 좋은 질의 정보여야 함은 틀림이 없고,
또한 잘 알려져야 한다는 것이 웹에서는 매우 중요하다.

웹 기반에서 좋은 정보가 알려지는 방법은 중요하다.
펌질 = 아니죠...
링크 = 맞습니다.
웹은 링크가 그 가치를 만드는 것이다.
애초에 웹이 나왔을 때도,
TBL이 개인적으로 사용하던 Enquire도 펌질을 염두에 두고 만든게 아니다.

펌질을 하게 되면서
좋은 정보가 여기저기 낙엽처럼 쌓이게 되버려서
가치를 판별해내기 어렵게 되는 것이라 생각된다.

또 하나,
해당 정보들이 규칙적인 방법으로 저장된다면
이보다 더 syndication함에 있어 좋은 것은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


초기의 웹은 정말 간단했다.
HTML로 Hypertext를 만들어서 HTTP로 전송을 하고
이러한 표준적인 HTML을 브라우저들은 그냥 읽어내기만 하면 되었다.

하지만,
워낙에 다양한 사람들이
이익과 같은 부분들까지 개입되면서 다른 방향으로 웹을 사용하게 되면서
이런저런 문제들,
쓰레기 정보의 바다라는 오명이 지워진 것이 아닐까.

웹 2.0의 키워드 중에 정보의 공유/개방, 사용자 참여가 논해지곤 한다.
하지만 이건 웹의 시작부터 당연시 되던 개념이었다.

우리는 다시 돌아갈 필요가 있다.
정보의 양이 엄청나게 많아져 blog, wiki, rss 등의 기술이
정보의 생산, 배포에 도움을 주고는 있지만
그 개념은 초기의 웹과 다름이 없다.


발전되되 표준에 근거하여 발전되어야만
다양한 사용자에게 그 온전한 가치를 발휘할 수 있는 것이 웹이라 생각한다.
나도 그러한 일에 도움이 되고 싶다.
신고

'web'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cial Software - Social bookmarking  (0) 2007.10.19
Social Software  (0) 2007.10.17
다시 순수한 웹으로...  (0) 2007.09.15
What is Web 2.0?  (0) 2007.09.11
개인 단위의 KMS  (0) 2007.08.16
외관이라도 따 오던가...  (0) 2007.08.15


티스토리 툴바